목회컬럼

철이 들어 늙는 사람

By December 31, 2023No Comments

“송년에 즈음하면 / 도리 없이 인생이 느껴질 뿐입니다 / 지나온 일 년이 한 생애나 같아지고 / 울고 웃던 모두가 /인생! 한 마디로 느낌표일 뿐입니다. // 송년에 즈음하면 / 자꾸 작아질 뿐입니다 / 눈 감기고 귀 닫히고 오그라들고 쪼그라들어 / 모퉁이 길 막돌멩이보다 / 초라한 본래의 내가 되고 맙니다 // 송년에 즈음하면 / 신이 느껴집니다 / 가장 초라해서 가장 고독한 가슴에는 / 마지막 낙조같이 출렁이는 감동으로 / 거룩하신 신의 이름이 절로 담겨집니다 // 송년에 즈음하면 / 갑자기 철이 들어버립니다 / 일 년치의 나이를 한꺼번에 다 먹어져 / 말소리는 나직나직 발걸음은 조심조심 / 저절로 철이 들어 늙을 수밖에 없습니다.”(유안진, “송년에 즈음하면”)

2023년의 마지막 날에 이르렀습니다.  올 한 해 숨 가쁘게 뛰어왔습니다.  잠시 뒤돌아볼 여유도 없이 허겁지겁 달리다보니 벌써 한 해가 끝나는 날이 되었습니다.  아마도 이렇게 시간을 마무리하는 매듭이 없었다면 우리는 그저 끊임없이 전진만 하거나 아니면 같은 자리만 맴돌다가 끝나는 인생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.  그런데 하루, 한 주, 한 달, 한 해를 끝내는 매듭이 있기에 지나온 시간들을 돌아보고 반성하고 또 새로운 시간들을 꿈꿀 수 있습니다.

지난 한 해 쉽지는 않았지만 임마누엘 하나님이 함께 해주셨음을 감사하고, 또한 교우 여러분들과 함께 하여서 행복한 시간들이었습니다.  좀 더 잘 할 수도 있었는데 하는 아쉬움과 더욱 어려움을 당하는 교우들을 챙겨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도 있습니다. 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님과 교회를 사랑하시고 성도들을 사랑하셔서 충성을 다하시는 한 분 한 분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가슴에 새깁니다.  주님은 오늘 우리들 중 많은 분들에게 다섯 달란트와 두 달란트를 가지고 충성한 종들에게 하신 말씀과 같은 말씀을 하시리라 믿습니다.  “잘 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가 적은 일에 충성하였으매 내가 많은 것을 네게 맡기리니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할지어다”(마25:21).

이제 내일이면 용의 해인 2024년이 시작됩니다.  우리교회의 내년 표어처럼 “담대하게 거침없이!” 새롭게 출발하면서 더욱 용기를 내시기를 바랍니다.  사실은 한 해가 가고 또 한 해가 오는 만큼 우리의 남은 날이 짧아지는 것입니다!  그러므로 이 송년의 날에 시인의 결론처럼 철이 들어 늙음으로 하늘나라에 초점을 맞추고 사는 사람이 진정한 행복자입니다.[M]